연예Wa닷컴(enterwa.com)

CBS 서연미 아나운서에 대한 가수 유승준이 공개 저격에 나서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인데요 

지난 7월 방송 된 CBS 유튜브 프로그램 ' 댓꿀쇼 플러스 ' 151회의 일부분과 8일 유승준 본인의 심정이 담긴 장문의 글을 게재하였습니다 

논란의 방송 내용은 가수 유승준에 대한 LA 한국총영사관 비자 발급 거부 취소 소송 상고심 판결에 대한 내용으로 ' 군대가 싫어서 유승준 최종판결, 입국 찬성과 반대 ' 를 주제로 방송 된 내용이였다

서연미 아나운서는 이날 방송에서 " 하루 용돈이 500원이여서 일주일이면 테이프를 살 수 있었다 " 고 하면서 " 처음으로 샀던 테이프의 주인공이 유승준씨 였는데 나에게는 더 괘씸죄가 있고 완벽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일을 저지르니 지금까지도 괘씸하다 " 고 발언하였다

이러한 부분에 대해 유승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" 그쪽도 상상할 수 없을 만큼 가슴 아프고 답답한 일을 겪을 수 있다 " 면서 " 한때 제 팬이여서 더 열받았다면 참 할말이 없다 처벌 아니면 사과는 받아야겠다 " 며 서연미 아나운서에 대한 공개저격과 함께 " 이분 아나운서라고 하셨나요?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거 같은데 나를 보고 ' 얘 ' 라고 하던데 용감한건지 멍청하신건지 그때 망언 다시 한번 제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길 기대하겠습니다 " 며 강력한 불쾌감을 표현 하였네요

제 3자로서 아무쪼록 두분 너무 감정적으로 서로 대응하지 말고 원만하게 잘 정리 되길 바라네요 

Comment +0